SUBSCRIBE
AN EXPERIENCE OF
ART

logo

about

About Us


Publishing Co. & Art Agency



핀즐은 그림 정기구독 서비스를 세계 최초로 론칭한 한국의 퍼블리싱 컴퍼니이자 아트 에이전시입니다. 단순 유통에 머물러 있는 미술품 시장에 IP(지식 재산권) 라이선스 방식을 적용하여, 더 많은 예술을 창작하고 소비할 수 있는 문화를 만들고 있습니다.
핀즐은 “화풍”을 의미하는 독일어에 바탕을 둔 이름입니다. 한 사람의 얼굴에 그이의 인생이 묻어나듯, 하나의 화풍에도 아티스트의 경험과 철학이 담겨 있습니다. 그래서 핀즐은 매월 새로운 아티스트의 화풍, 즉 그의 삶과 철학을 대형 작품과 매거진에 담아 발행하고 있습니다.
멋진 아티스트와 작품을 끊임없이 찾고, 누구나 경험할 수 있는 형태로 쉽게 전달하는 것이 핀즐의 미션입니다. 매거진 정기 구독과 아트샵을 통해 여러분의 일상에 예술의 경험을 더해보세요.
또한 핀즐은 해외 아티스트와 한국 시장을, 그리고 한국 아티스트와 해외 시장을 연결해 예술의 경험을 일상으로 확대하는 글로벌 퍼블리싱 컴퍼니 & 아트 에이전시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에이전시가 필요한 아티스트, 아트 콘텐츠를 통해 기존의 미술 시장을 함께 바꾸어 나갈 비즈니스 파트너를 기다립니다.

Pinzle is a publishing company and art agency in Korea which launched the art subscription service for the first time in the world. By applying the IP licensing method, Pinzle is not only changing the conventional art market which has been retained by a simple distributing system but also creating a new culture in which more artworks can be created and consumed.
Pinzle is a German-based word which means "style". Just as a person’s facial look reveals his/her life, the style of artists also reveals their experience and philosophy. So, Pinzle publishes a magazine and a large artwork print featuring artists’ unique style every month to deliver their life and philosophy.
Pinzle's mission is to constantly find great artists and artworks, and deliver them in an easier way that anyone can experience. Add an experience of art to your everyday life through magazine subscription and art shop.
By Connecting the world’s artists with the Korean art market, and making linkages between Korean artists and the global art market, Pinzle is also growing into a global publishing company & art agency that expands the experience of art into daily life. Pinzle is looking forward to working with artists who need an agency, and business partners who want to change the art market with art content.

_

Subscribe an Experience of Art
Monthly Artwork, Pinzle